수잔 황&엄선애 2인전 28일까지 아트코어 갤러리서

IMG_9058-22

LA를 중심으로 남가주 한인 화단에서 비교적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수잔 황씨와 엄선애씨가 2인전을 열고 있다.

지난 1일부터 LA다운타운 아트코어 갤러리에서 ‘Tandem Solo(따로 또 같이)’라는 타이틀로 열리고 있는 2인전은 오는 28일까지 이어진다.

수잔 황씨는 지난해 ‘드림(Dream·꿈)’ 연작 시리즈로 개인전과 합동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화단의 호평을 받은 데 이어 또 다시 ‘꿈 2016′을 주제로 에디션없는 판화작업에 매진, 드로잉과 커팅, 종이를 덧붙이는 방식의 독특한 혼합소재(Mixed Media) 기법을 구사한 새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전시했던 작품들과 달리 한결 절제된 색으로 내면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는 평이다.

황 작가는 “이번 전시회의 작품에는 여러가지 꿈 속의 색과 삶의 색이 쓰였는데 화려한 듯하지만 고독한 연민의 색깔일 것”이라며 ” 돌아갈 수 없는 시간들에 대한 나 자신의 연민, 현재에 갇혀있는 우리 모두의 외로운 삶에 대한 진한 연민의 색깔들이라 여긴다”라고 말했다.

10여년 전부터 돌,전복,조개가루 등 천연재료를 안료에 섞어 그림을 그려온 엄선애 씨는 ‘Noise for the Future 2016′이라는 주제로 한 작품을 내놓고 있다.

엄씨는 작가노트에서 “미래의 빛과 희망을 향한 여정으로, 아는 체하거나 흉내 내지 않는, 그리하여 온전히 나의 마음이 자연스럽게 자리하는 것. 그것을 그림의 처음에 두고 싶다”라며 “회화가 지닌 본래의 육감성과 자기세계에 맞는 양식을 찾아 그것과 함께 호흡하듯 같이 움직이며 어떠한 것을 ‘만들다’라기보다 ‘되어지는’ 과정의 역할, 비움으로써 채우려는 수도적인 삶(신앙)을 담고 있는 작업”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오프닝 리셉션은 10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유니언센터 포 디 아츠(Union Center for the Arts·120 Judge John Aiso St., Los Angeles, CA 90012)에서 개최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