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 활동 전면중단…지도부 공백 장기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의 사주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지원을 받고 있다는 의혹에 휩싸인 극우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이 사실상 활동정지 상태다.

8일 어버이연합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30일부로 서울 종로구 소재 사무실을 비우고 아무런 공식 활동을 하지 않고있다. 이 때문에 해체 수순을 밟고 있는 것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는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추선희 사무총장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회장의 출국, 부회장의 사퇴 등 지도부가 공백 상태가 된 것에 따른 조치인 것으로 보인다.

추 사무총장은 지난달 24일 검찰 출석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하다. 연합 내부에서도 추 사무총장과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장은 의혹이 불거진 후 미국에 있는 아들 집으로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부회장은 사태 이후 도의적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명목상 회장 역할은 김미화 탈북어버이연합 대표가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김 대표는 실질적인 업무는 보지 않고 있다.

현재 연합은 지도부의 공백이 이어지며 지난 10년간 벌여오던 ‘맞불 집회’, ‘항의 퍼포먼스’ 등은 계획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매일 종묘공원에서 어버이연합이 실시했던 ‘역사강연’ 또한 지난달을 기점으로 더이상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실련은 전경련이 기독교선교복지재단 계좌로 2014년 9월과 11~12월에 총 1억2000만원을 송금했고, 이 재단이 같은 해 5월 말과 9월초 1400만원과 1200만원을 각각 어버이연합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가 어버이연합으로 흘러들어간 자금 일부에 연루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1일 이 같은 의혹과 관련, “(어버이연합에) 직접적으로 관여한 것은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