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연구가 홍신애, “재력가? 크게 돈 걱정 안 한 정도”

[헤럴드경제] 요리연구가 홍신애가 ‘재력가’로 알려진 데 대해 입을 열었다.

홍신애는 7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재력에 대해 속 시원하게 말해달라’는 박명수의 질문에 “내가 스스로 돈을 벌기 전까지 크게 돈 걱정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열심히 일해주신 아버지에게 너무 감사하며 살고 있다”면서 “내가 돈을 벌어보니 얼마나 힘든지 알게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홍신애는 “30대 초반 아무것도 몰랐는데 장사를 해보고 싶었다”며 “2006년 유기농 카페를 국내에서 다섯 손가락에 들 정도로 빨리 열었는데 문을 닫게 됐다. 총 3개의 식당을 열어 문을 닫았다”고 털어놨다.

[사진=KBS]

현재 식당을 운영 중인 홍신애는 한 달 수입에 대해서 “먹는 데 있어서 크게 제약을 안 받고 뭘 시켜먹을 수 있을 만큼 된다”며 “내가 의외로 신발을 좋아하는데, 한 달에 두세 켤레 원하는 걸 살만하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