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사드 배치, 득보다 실 많아”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주한미군의 사드(THAAD) 배치 결정과 관련 “오히려 득보다 실이 많다고 본다”며 우려의 뜻을 표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사드 배치에) 중국과 러시아가 강력하게 반발하게 돼 있고 그것에 따라 중국이 경제제재를 가하면 어려워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실제로 무기 자체의 실효성도 입증이 되지 않은 무기고 여러 가지로 우리 당은 걱정이 많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미국과의 관계를 고려해서 반대한다는 것은 너무 많이 나가는 태도라 국가(정부)도 부담스럽지 않겠나”라며 “사드배치에 국방부가 긍정적인 입장 가져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라는 입장을 견지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앞서 우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도 “핵무기를 개발한 김정은에 대한 제재압박은 당연하지만 그 제재압박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수준까지 가는 건 국가가 신중해야 한다”며 ”주변 국가의 긴장을 고조시키지 않으면서 (우리의 뜻을) 관철시킬 수 있는 방법, 정부차원의 종합적인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신중론을 제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