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1.0원 내린 1154.6원 마감…美 금리인상 지연 전망에 약세

[헤럴드경제]원·달러 환율이 미국의 금리 인상 시기가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에 다시 1,150원대로 하락했다.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154.6원으로 전 거래일 종가보다 11.0원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 10.2원 상승해 1,160원 중반대로 상승했다가 다시 비슷한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 하락(원화 강세)을 이끈 것은 간밤 공개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6월 정례회의록이었다.

금융시장 참가자들이 이 회의록을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이라고 해석하면서 미국 금리 인상 시기가 지연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렸고, 달러화 가치는 약세를 보였다.

영국 부동산펀드의 환매 거부 사태로 급격히 높아진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우려가 어느 정도 잦아든 것도 원·달러 환율 하락 요인이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