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결승] 독일 뢰브 감독 “프랑스, 포르투갈 꺾는다”

[헤럴드경제] 독일 축구대표팀의 요아힘 뢰브 감독이 프랑스에 패한 뒤 아쉬움을 토로했다.

독일은 8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4강전 프랑스와의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ESPN은 뢰브 감독이 경기 후 “골과 경기 결과만 빼면 우리 팀이 더 나았다”면서 “전반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허용한 것은 운이 없었다. 또 우리가 기회에서 골을 넣지 못했다”고 아쉬워 했다고 전했다.

이날 독일은 수비적으로 나선 프랑스를 상대로 공 점유율 65%를 기록할 정도로 몰아붙였지만, 결과는 0-2 패배였다. 독일은 17개의 슈팅을 때렸지만, 유효슈팅은 6개에 불과했다.


뢰브 감독은 “2-0으로 이겼다면 이길 자격이 있는 것”이라고 프랑스를 축하하며 “결승전에서 프랑스가 포르투갈을 꺾으리라 본다. 지금까지 포르투갈의 경기는 인상적이지 않았다”고 전망했다.

그는 마리오 고메스와 사디 케디라 등이 부상으로 빠진 데 대해 “대체하기 힘든선수들”이라고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오늘 출전 선수들은 제 지시를 모두 이행했다. 그들을 나무랄 게 없다”고 격려했다.

이어 “좋은 대회였다”면서 “선수들이 열심히 노력했고, 훌륭한 팀 정신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