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프랑스, 독일 꺾고 결승행…‘득점선두’ 그리즈만 “포르투갈과 승률은 반반”

-포르투갈과 11일 오전 4시 우승 다툼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프랑스의 ‘16년 주기설’이 현실이 되는 걸까. 개최국 프랑스가 혼자 2골을 터뜨린 앙투안 그리즈만의 원맨쇼에 힘입어 우승후보 독일을 꺾고 유로 2016 결승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8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독일과 유로 2016 준결승에서 그리즈만이 전후반 한골씩 터뜨린 데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프랑스는 오는 11일 오전 4시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프랑스에서 포르투갈과 우승컵 ‘앙리 들로네컵’를 놓고 겨룬다. 유로 1984, 유로 2000 우승국 프랑스는 대회 개막 전 ‘16년 우승 주기설’을 외쳤는데, 마지막 1승만 더 추가하면 예언이 현실이 된다. 프랑스는 또 월드컵·유로대회 등 메이저대회서 독일에 3연패한 아픔을 설욕하며 58년 만에 맞대결 승리를 거뒀다.

[사진=게티이미지]

2014 브라질월드컵 우승국 독일은 유로 최다우승 자리를 넘봤지만 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독일은 스페인과 함께 최다우승(3회) 타이를 이루고 있다.

첫골은 전반전 추가시간에 나왔다.

전반 45분 코너킥 상황. 독일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가 페널티지역에서프랑스의 파트리스 에브라를 막으려다 핸드볼 반칙을 저질렀다. 절호의 기회서 키커로 나선 그리즈만은 강력한 킥으로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다급한 독일은 후반 초반 공세를 펼쳤지만 이렇다할 수확을 거두지 못했다. 오히려 프랑스는 후반 27분 그리즈만의 추가골이 터지며 ‘전차군단’을 무너뜨렸다.

폴 포그바가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독일의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쳐냈지만 바로 앞에 있던 그리즈만에게 걸렸고 그리즈만은 지체없이 왼발슛으로 또한번 골문을 열어젖혔다.

독일은 후반 29분 요슈아 키미히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골대 불운’까지 겪으며 결국 무득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그리즈만은 이번 대회 6호 골로 득점왕에 성큼 다가섰다.

그리즈만은 경기 후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페널티킥을 실축했었는데 오늘 경기 페널티킥에서는 확실히 골망을 흔들고 싶었다”면서 “매우 기쁘다. 모든 팀 구성원이 노력한 덕분이다. 우승에 대해 꿈꿀 수 있게 됐지만 들뜨면 안 된다. 포르투갈과 승률은 반반이다”라며 냉정함을 유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