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중국 웨이하이항 해상운송 비즈니스 협력 체결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항과 중국 웨이하이항(威海港)이 해상화물운송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공동사업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7일 웨이하이시 지우롱성(九龍晟) 호텔에서 웨이하이항 관리운영주체인 웨이하이항그룹과 ‘항만ㆍ운송분야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홍경원 인천항만공사 운영본부장과 장핑(張平) 웨이하이항그룹 총경리가 협약서에 서명했으며, 안효직 항만공항정책과장 등 인천시 관련부서 대표자가 배석했다.

7일 오후 중국 웨이하이항 지우롱성호텔에서 ‘항만ㆍ운송분야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한 홍경원 인천항만공사 부사장(오른쪽)과 장핑 웨이하이항그룹 총경리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이날 인천시도 웨이하이시와 전자상거래ㆍ관광 비즈니스 등 경제협력을 돕고 지원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IPA와 웨이하이항그룹 양측은 이날 협약을 계기로 한ㆍ중 FTA 협력도시인 인천과 웨이하이의 항만들이 함께 힘을 합쳐 해상운송 물동량을 늘리고 관련 업계를 육성하고 비즈니스를 활성화해 나가자는데 합의했다.

IPA는 한ㆍ중 FTA와 전자상거래 관련 비즈니스 활성화 등에 힘입어 인천항을 통한 해상운송과 물류창고 수요가 갈수록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번 협약을 계기로 두 도시와 양 항만 간의 상품 수출입 활성화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협력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웨이하이시는 인천시와 함께 한ㆍ중 FTA 지방경제협력 시범도시로 지정돼 여러 분야에서 협력 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관광분야 교류협력을 체결했으며, 지난 1월에는 전자상거래 업무협력 강화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홍경원 IPA 부사장은 “오늘 협약이 웨이하이항과 인천항이라는 무대를 발판으로 두 도시와 양국 기업들 간 교역과 교류, 협력을 견인하는 핵심거점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IPA는 협약식에 이어 현지 해운물류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인천항 물류환경 설명회도 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