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최고 39도 육박 폭염…2명 숨져

[헤럴드경제]7일 도쿄가 있는 동일본 일부 지역의 최고기온이 39℃에 육박하는 등 폭염이 엄습, 2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NHK에 따르면 이날 야마나시 현 일부 지역에서 최고기온이 38.8℃를, 시즈오카 현 일부 지역 최고기온은 38.6℃를 각각 기록했으며 도쿄에서도 네리마 구에서 수은주가 37.7℃까지 올라갔다.


NHK는 이날 오후 5시 현재 전국 39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열사병 징후로 병원으로 이송된 사람이 최소 457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중 와카야마 현에서 야외 작업 중이던 36세 남성 등 2명이 숨지고 5명은 의식불명의 중태라고 NHK는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