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중회, 사단법인으로 재출범…기능 강화ㆍ사업확대 나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자랑스러운중소기업인협의회(이하 자중회)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2016년 자중회 정기총회 및 사단법인 자중회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자중회는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중앙회가 모범적인 중소기업인상의 확산을 위해 재무구조, 경영성과, 사회적 책임 수행 정도를 평가해 발굴하는 우수 중소기업 대표들의 모임이다. 자중회는 지난 1996년부터 이업종 교류, CEO조찬강연, 사회공헌활동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과 사회적 책임 수행을 위한 사업을 전개해오고 있다.

이날 조찬으로 진행되는 정기총회에는 민남규 자중회 회장을 비롯해 역대 자중회장 등 회원 50여명이 참석해 2016~2017년도 자중회 운영방향 및 사업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하고, 자중회의 기능 강화와 사업 확대를 위해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하기로 경정했다.

민 회장은 “자중회는 20여개 업종을 대표하는 중소기업 경영인들의 모임으로 상호교류를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사단법인 설립을 통해 회원 간 네트워크 기능을 강화하고, 사업을 확대해 기업인 간 성공적인 협력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