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가르치는 대학’에 숭실ㆍ배제ㆍ선문대 등 32개교 선정

[헤럴드경제= 박세환 기자]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숭실대와 배재대 등 32개 학교가 선정됐다.

교육부는 2016년도 학부교육 선도대학 육성사업(ACE 사업) 지원대학 32개 학교의 명단을 7일 발표했다.

ACE 사업은 ‘잘 가르치는 대학’ 육성을 위해 2010년부터 매년 일정 수의 대학을선정해 4년간 지원하는 재정지원사업이다.

올해는 2014년 선정된 13개 학교와 2015년 선정된 16개 학교 외에 수도권에서는 숭실대, 지방에서는 배재대와 선문대가 새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새로 선정된 대학 3곳이 교양, 전공, 비교과 교육과정의 질적 개선과 교육의 질 관리 체계 개선을 위해 자체적으로 열심히 노력했고 대학의 비전과 여건을 반영한 학부교육 발전계획이 매우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선정대학에는 학교 규모에 따라 올해 총 사업비 588억원이 차등 배분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