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野 전대…관전 포인트는 文 복귀ㆍ이재명ㆍ비주류 출마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추미애ㆍ송영길 의원의 양강구도 말고는 별다른 흥행요소를 갖추지 못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가 꿈틀대기 시작했다. 당내 유력 당권 주자가 불출마를 선언하는 와중에 잠룡으로 꼽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가능성을 타진하기 시작했다. 장고를 거듭하고 있는 비주류 주자들 또한 문재인 전 대표의 귀국 이후 최종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8월 27일 열리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추 의원과 송 의원 외에 원혜영, 김진표, 신경민 의원과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 등이 출마 여부를 저울질해왔다. 그러나 이들은 현재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여기서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듣는 중”이라던 원 의원이 불출마로 기울었고 나머지 인사의 출마 가능성 또한 현저하게 낮은 상황이다.

여기에 비주류 세력의 유력 당권 주자로 거론됐던 김부겸ㆍ박영선 의원마저 출마 권유를 고사하는 등 전당대회의 열기가 식자, 온라인 당원을 중심으로 이 시장이 새로운 대안으로 거론되기 시작했다. 이 시장은 8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여의도 중심의 중앙정치에서는 관심도가 높지 않지만, 지역운동ㆍ시민운동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며 “SNS를 통해 일반 당원으로부터 출마 권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출마 여부에 대해선 “쉽게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고민 중”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 시장은 향후 정치 행보를 놓고 당 대표를 포함해 서울시장, 인천시장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한 변수를 폭넓게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주류 진영은 2명으로 압축된 후보 모두 범주류에 속해 당내 다양한 의견을 두루 받아들일 수 있는 새로운 후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종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어느 한 세력의 대표가 돼 있고 그 대표를 중심으로 해서 앞으로 당의 흐름들이 형성돼 있다는 게 일반적인 판단”이라며 “그런 것을 깨고 (새로운 후보를 내) 균형을 잡아서 국민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전당대회가 되는 게 제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3일 네팔로 출국했던 문 전 대표의 귀국이 변곡점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크다. 9일 새벽 국내로 복귀하는 문 전 대표를 향해 지금껏 도전의사를 피력하지 않았던 잠재적 후보들의 ‘문심(文心) 잡기’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당내 최대 주주인 문 전 대표의 마음을 얻어야 당권을 잡을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