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47살에 임신하니 모친이 지우라 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우먼 조혜련이 재혼 뒤 아이를 가졌었으나 가족들의 냉랭한 반응에 상처를 받았던 기억을 털어놨다.

조혜련은 7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엄마가 뭐길래’에 출연해 그간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했던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며 눈물을 쏟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혜련은 친정 엄마와 자녀들이 있는 자리에서 “사실 재혼 후 임신했었다. 당시 나이가 47살이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갑작스러운 고백에 딸 윤아와 아들 우주는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이들은 조혜련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선뜻 대답하지 못했다.

이어 조혜련은 “내가 엄마한테 ‘임신했다’고 말하니까 엄마가 ‘미쳤나? 뭐라고? 뭐하러 낳으려고!’라고 했다”며 담담히 이야기하다 눈물을 쏟아냈다.

이에 조혜련의 모친은 “나이 50이 다 돼 가는데 아이 낳아서 그걸 어찌 키우는가 싶어 걱정이 많아졌다”며 “늦은 나이에 출산하다 내 딸 잘못될까 그랬다”고 당시 모친의 안타까운 마음을 고백했다.

현재 조혜련은 당시 임신했던 아이를 유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혜련은 전 남편과 이혼 후 2014년 2세 연하 사업가와 1년 열애 끝에 재혼해 제 2의 삶을 살고 있다. 그 삶을 화목하게 영위하면 되지, 아무리 방송이라지만 왜 자꾸 묻지도 않는 자극적 개인사를 방송에 털어놓는지 모르겠다는 비판도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