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오너 김세연 의원 “남편 출산휴가 2배로 늘리자” 법안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여야가 남성의 출산휴가와 유급휴가를 최대 2배 이상 연장하는 개정안을 공동 발의했다.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남녀고용평등과 일 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김 의원 외에 새누리당 소속 의원 16명과 야 3당 의원 7명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개정안이 추후 본회의 문턱을 넘게될 경우 3일 이상 5일(최대)까지 사용할 수 있는 배우자의 출산 휴가가 14일(최소 7일)까지 늘어나게 된다. 아울러 현행법에 따라 최대 3일까지 보장되는 유급휴가 기간 또한 7일로 연장된다. 

일하는 엄마 대신 앞치마를 입고 아이를 돌보는 아빠가 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문화는 전반적인 것은 아니다. 더 많은 남성 직장인들이 육아휴직을 사용해 자신의 자녀를 키우고 싶어 하지만, 회사 눈치도 봐야 하는 게 현실이다. 사진은 아빠의 육아관련 이미지. [사진제공=홈플러스]

김 의원은 낮은 출산율을 극복하고 남성의 육아권을 보장하고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 김 의원은 제안배경에 대해 2015년 기준 출산율이 1.24명으로 최저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점을 들며 “주거 및 육아, 교육 문제 등 출산과 육아에 부담을 주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동시에 해결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으며, 무엇보다도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과 사회분위기 조성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