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 관계’ 논란

[헤럴드경제] 30대 중학교 여교사가 남학생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JTBC에 따르면 대구의 한 중학교에서 근무하는 음악교사 A(33) 씨가 자신이 가르치는 남학생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파악돼 대구시 교육청이 진상파악에 나섰다.

사실로 드러날 경우 위중한 형사적 처벌 대상이 된다. 우리나라와 달리 여성이 미성년 남성을 성폭행한 경우도 여지 없이 엄중하게 다루는 미국의 경우 종신형도 가능한 중범죄다.

사진=JTBC

보도에 따르면 A 교사는 지난해 말부터 해당 중학교 운동부 소속인 15살의 B 군과 학교 밖에서 만남을 가졌다.

B 군은 A 교사에 대해 “(선생님이) 차에서 볼 뽀뽀를 먼저 했다”면서 “차에서 (성관계)하고, 좋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나눈 문자 대화에는 A 교사가 B 군에게 “사랑해” “서방님” 등의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A 교사는 “(B 군은) 제가 좋아하고 중요한 사람은 맞다”면서 “만난 건 제가 잘못한 일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A 교사는 성관계 여부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JTBC

또한 A 씨가 올해 초 건강상의 이유로 그만둔 재단의 다른 학교에서도 몇 개월 전 또 다른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A 교사는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고, 자신을 일방적으로 좋아한 해당 학생에게 오히려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A 교사의 아버지는 현재 같은 재단의 중학교 교감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