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버스서 쓰러진 40대 남성, 운전기사가 살렸다

-의식잃고 호흡정지…버스안에서 심폐소생술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출근길 버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40대 남성이 버스 운전기사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목숨을 건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5시 43분께 서울시 272번 시내버스를 운행하던 박명규(51) 운전기사가 의식을 잃고 버스 바닥으로 쓰러지려는 승객을 발견하고 버스를 멈춘 후 황급히 달려가 승객을 부축했다.


이 남성 승객은 맥박과 의식이 없었고 간헐적 호흡만 있는 상태였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신고 후 환자를 바닥에 눕혀 상태를 확인하고 지속적으로 어깨를 두드리고 말을 걸었으나 의식을 잃고 숨을 쉬지 않았다. 박명규 버스운전기사는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근처에 있던 승객들도 도움의 손길을 건넸으며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흉부압박과 인공호흡을 수차례 실시했다.

현장에 도착한 중랑소방서 중화119안전센터 구급대원에 의하면 환자는 버스 내 바닥에 누워있는 상태로 버스운전기사가 흉부압박을 시행하고 있는 상태였다. 환자평가 결과 맥박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확인됐고 현장에서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으로 환자의 자발호흡과 맥박이 돌아왔다.

구급차로 이송중에는 서울종합방재센터 의료지도 담당의사와 전화 연결을 통해 지도사항을 이행하기도 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일반병동으로 옮긴 상태이며, 거동과 대화가 가능한 상태다.

박명규 기사는 “소방서에서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심폐소생술 교육에 참여한 것이 큰 도움이 된 것 같다”며 “당시 119 신고와 응급처치를 도와주신 시민과 소방대원분들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하고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2004년에 안전교육과 관련된 부서를 서울소방재난본부에 신설해 현재까지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등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