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승객 위장해 고의 역주행 유발, 보험사기 친 고교 동창들 검거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승객을 가장해 택시를 일방통행 길로 유도,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고교 동창생인 일당 중에는 휴가 나온 군인도 포함돼 있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택시를 역주행하도록 유도해 준비해놓은 외제차와 고의로 충돌, 보험금을 불법으로 타낸 혐의(사기)로 김모(19) 씨 등 일당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일당은 지난 5월 13일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온 또 다른 김모(21) 씨와 함께 고의로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 나누기로 마음먹었다. 군인 김 씨는 승객을 가장해 택시에 타고 일방통행 길을 역주행 하도록 유도했다. 택시가 승객의 요구에 마지못해 역주행을 시도할 때, 다른 일당이 준비해놓은 외제차가 택시를 들이받았다. 일방통행 길에서 난 사고로 일당은 보험금을 손쉽게 받을 수 있었다.

일당은 택시 승객을 위장해 일방 통행로로 유도하고 고의로 사고를 내 보험금을 받는 수법을 사용했다. 그러나 그 과정이 택시에 설치된 블랙박스에 찍히면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사진=방배경찰서 제공]

일당은 이런 수법으로 지난 2013년부터 최근까지 서초구와 관악구 일대를 돌며 보험사기를 저질렀다. 이들은 서로 피의자와 피해자로 나눠 가짜 교통사고를 일으켜 6번에 걸쳐 보험금 1700여만원을 챙겼다.

그러나 사고를 수상히 여긴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택시에 설치된 블랙박스 영상과 통화내용 분석을 통해 일당이 공모해 사건을 일으켰다는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 조사에서 일당은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과실을 인정하면 보험사에서 조사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했다”며 “고의사고가 의심될 때에는 바로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