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몰래보던 北 여대생, 들키자 자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의 한 여대생이 한국영화가 저장된 메모리칩 소지 사실이 북한 당국에 적발되자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8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는 23살 여대생이 가택수사에서 한국영화가 저장된 메모리 칩을 발각당해 자살을 선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여대생은 당시 청진시 포항구역 남강동에서 자취생활을 하던 중 ‘109상무’의 가택수사 과정에서 단속에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여대생은 단속에 걸리면 빠져나올 수 없을뿐더러 최소한 10년 이상 교화형을 살게 될 것을 우려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사회와 상식의 기준에서 이런 말도 안되는 처벌이 이뤄지는 것이 북한이다.

109 상무는 당 보위부 검찰 보안 인민위원회 요원들로 구성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불법 영상물 단속 조직이다. 이들은 주민들의 자택에 기습 방문해 무차별 검열을 벌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한편 북한 당국은 주민들을 상대로 자본주의 문화에 대한 단속과 통제를 강화하는데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