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月 韓 조선 수주 8개월만에 세계 1위 탈환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지난달 우리 조선소들이 월간 수주량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조선소의 수주난을 완전 해갈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다.

8일 클락슨리서치의 6월 말 기준 자료에 따르면 6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51척 96만CGT다. 지난 5월 발주량 135만CGT (51척)보다 감소했다.

6월에 가장 많은 수주실적을 기록한 국가는 한국이다. 우리 조선소들은 지난 한 달에만 LNG선 2척, 유조선 6척 등 8척 37만CGT를 수주했다. 21척으로 수량은 많지만, 환산 톤수로는 29만CGT에 불과한 중국과 13척 21만CGT의 일본에 앞섰다. 한국이 월간 수주량에서 1위에 오른 건 지난 2015년 10월 이후 8개월만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632만CGT, 224척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에 불과한 수치다. 이 기간 중국은 242만CGT, 92척으로 시장점유율 38.3%를 차지한 반면, 한국과 일본은 각각 83만CGT, 13.1%와 52만CGT 8.2%를 차지하는데 머물렀다. 중국의 경우 정부와 공산당이 나서 자국 발주 물량을 자국 조선소로 몰아준 정책의 결과로 해석된다.

이 같은 수주 물량의 감소는 수주 잔량, 즉 향후 일거리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6월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은 1억19만CGT로 지난 달 1억188만CGT에서 또 떨어졌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3673만CGT, 한국 2508만CGT, 일본 2206만CGT 순이다.

선가 하락도 문제다. 지난 한 달간 주요 선종에서 큰 폭의 선가 하락이 나타났다. VLCC와 수에즈막스급, 아프라막스급 유조선, 케이프사이즈 벌크선, 1만3000TEU급 이상 초대형 컨테이너선 등은 매주 선가가 척당 50만 달러씩 하락했다. 클락슨 선가지수도 5월 129보다 2포인트 하락한 127에 머물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