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0일 만의 복귀’ 류현진, 첫 타자에 홈런…최고 구속 92마일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640일 만에 메이저리그에 복귀한 류현진(29, LA다저스)이 첫 타자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후 세 타자를 범타 처리했고 최고구속은 92마일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해 5월 왼어깨 수술 후 긴 재활을 거친 류현진은 2014년 10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이후 640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로 복귀했다.

첫 타자에게 홈런을 허용하며 따끔한 복귀 신고식을 했다.


샌디에이고 1번타자 멜빈 업튼 주니어가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류현진의 시속 148㎞ 직구를 통타, 오른쪽 담장 밖으로 넘겼다.

하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다음타자 윌 마이어스를 헛스윙 삼진, 맷 캠프를 투수 앞 땅볼로 돌려 세웠고 마지막 안게르비스 솔라르테를 우익수 파울 플라이 처리하며 첫 이닝을 마쳤다.

1회에 류현진은 공 16개를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92마일(시속 148㎞)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