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장마 쉬어가고 무더위 기승…내륙은 소나기

[헤럴드경제] 금요일인 8일 전국에 구름이 많이 낀 가운데 오후에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을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8도에서 23도, 낮 최고기온은 26도에서 33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남해상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경남해안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제주도는 오전에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내륙은 대기불안정으로 오후쯤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겠다.

오늘의 기상도. 자료제공/기상청

다만 태풍의 간접영향을 받는 제주도 남쪽 먼 바다는 8일부터 물결이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일부 전라남도와 경상남북도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기 때문에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다. 남부 일부 내륙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을 예정이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인해 전국이 대체로 청정한 대기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