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쥐덫 오류’ 글 삭제 해프닝…靑 “LG측과 연락 취한 적 없어”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수출회복을 강조하면서 미국 울워스사(社)의 쥐덫을 언급한 뒤 LG CNS측이 블로그에서 관련 글을 삭제한 것은 오비이락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해당 글과 관련해 LG CNS측은 어떤 연락도 취한 적이 없다고 밝혔으며, LG CNS측은 자발적으로 블로그에서 글을 내렸을 뿐이라며 해프닝에 불과하다고 적극 해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7일 미국 울워스사의 쥐덫을 언급한 뒤 LG CNS측이 블로그에서 관련 글을 삭제한 것은 오비이락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LG CNS측은 해당 글은 블로그를 관리하는 직원이 자발적으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사진은 ‘쥐덫의 오류’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던 LG CNS 블로그 글과 해당 글을 삭제한 이후의 블로그 모습. [사진=헤럴드경제DB]

논란은 박 대통령이 이날 오전 회의에서 “미국의 울워스라는 쥐덫회사가 있는데 여기서 만든 쥐덫은 한번 걸린 쥐를 절대로 놓치지 않고 잡을 수 있었고, 거기에 그친 것이 아니라 예쁜 모양의 위생적 플라스틱 쥐덫으로 만들어 발전시켰다”며 “지금 쥐덫을 그렇게 대단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냐만서도 이런 정신은 우리가 생각하게 하는 바가 많다”고 했다.

성장 수출동력을 확보하고 세계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새로운 수출유망품목을 발굴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풀이됐다.

그러나 울워스의 쥐덫이 업계에서 주로 ‘쥐덫의 오류’라고 해서 실패 사례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서는 지난해 3월19일 LG CNS 블로그에 올라왔다 이날 삭제된 ‘사물인터넷(IoT)는 혁신 시장을 만들 것인가?(2편)-더 나은 쥐덫의 오류(Better Mousetrap Fallacy)’라는 제목의 글이 잘 설명하고 있다.

개인 필명의 이 글은 울워스의 쥐덫에 대해 “쥐를 잡는 것은 기본이고 디자인이나 위생 측면에서도 뛰어난 제품”이라면서 “또한 세척 후 다시 사용이 가능하며 가격도 기존 제품과 많이 차이가 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이어서 “이러한 ‘더 나은 쥐덫’은 처음에는 잘 팔리는 듯 했지만 금세 매출액이 떨어지고 결국은 실패했다”며 “예전 고객들은 쥐가 잡혀 있는 쥐덫을 처리하기 힘들어 쥐와 함께 쥐덫을 버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새로운 쥐덫은 그냥 버리기에는 아깝고 그렇다고 다시 사용하기에는 그 과정이 징그럽고 불쾌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결과적으로 사람들은 한 번 쓰고 버리는 구식 쥐덫으로의 회귀를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이 글은 그러면서 “위에서 소개한 사례는 제품의 성능과 품질만 좋으면 고객들이 그 가치를 인정하고 잘 팔릴 것이라는 ‘제품ㆍ기술중심적 사고의 오류’를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 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적절치 않은 예를 든 셈이 된다.

그런데 LG CNS는 돌연 이날 정오께 해당 글을 블로그에서 삭제했다.

LG CNS 관계자는 “청와대로부터 아무런 연락 받은 것이 없다”며 “블로그 담당 직원이 다른 언론인으로부터 블로그에 울워스의 쥐덫과 관련된 글이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괜히 논란이 커질까봐 내린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해프닝에 불과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해당 글을 작성한 필자도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자신의 글이 블로그에서 삭제된지 몰랐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블로그 글 삭제 얘기는 처음 들었다”며 “울워스의 쥐덫과 관련한 긍정적 해석도 있고 부정적 해석도 있는데 기업에 연락하고 말고 할 사안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쥐덫 발언에 대해서는 “원래 의미를 전달하고자 한 미국 시인 랠프 월도 에머슨의 글귀에 나오는 ‘더 좋은 쥐덫’의 의미를 보다 구체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부연설명한 것으로 기존 제품의 틀을 깬 개발정신을 생각해야 한다는 차원”이라며 “독특하고, 새로운 제품, 서비스로 시장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나중에 상황 변화로 인한 최종 성공과 실패여부까지 다 따져서 무조건 성공해야 한다는 의도로 언급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