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CJH, 공정위에 의견서 제출기한 연기 신청…“보고서 검토에 시간 필요”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인수ㆍ합병(M&A) 불허 결정에 대한 의견서 제출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공정위 측에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공정위의 M&A 불허 결정에 대한 의견 제출 기한을 이달 25일까지 연장해달라는 요청서를 이날 오후 공정위에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SK텔레콤 관계자는 “보고서 자체가 당혹스러워서 소명에 있어 설득할 논거 개발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말했다. 


CJ헬로비전 역시 이날 M&A 불허에 대해 소명하는 의견서 제출 기한을 8월 4일까지 연장해줄 것을 공정위에 요청했다. 헬로비전 측은 방송통신 기업결합 최초로 ‘불허’라는 심사결과가 나온 것인 만큼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연장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공정위는 의견서를 오는 11일까지 제출할 것을 양사에 요청했다. 의견서를 받은 뒤 오는 15일 이번 M&A에 대한 최종 심결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연기 신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공정위의 최종결정은 다음달로 미뤄질 수 있다. 

다만 이번 M&A 심사가 늦어지는 데 대한 업계 안팎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만큼, 양사의 이같은 요청이 받아들여질 지는 미지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