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찰살해범…“백인 경찰 죽이고 싶었다”

[헤럴드경제]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집회 현장에서 경찰관을 향해 총을 쏜 용의자가 백인 경찰에 적개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확인됐다.

데이비드 브라운 댈러스 경찰서장은 8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숨진 용의자는 협상 과정에서 흑인을 총격한 경찰에 강한 분노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용의자는 경찰이 투입한 폭탄 로봇이 터지면서 현장에서 사망했다.

전날 오후 8시 45분께 댈러스 시청 인근에서는 흑인에게 총을 쏜 경찰을 비난하는 시위가 열리던 중 4명의 총격범이 10여 명의 경찰을 향해 조준 사격했다.

이 총격으로 경찰관 5명이 숨졌고 시민 2명과 경찰관 7명 등 9명이 다쳤다.

숨진 용의자를 제외한 3명의 용의자는 체포됐다.

댈러스시 경찰은 용의자들이 외부 테러조직과는 연계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브라운 서장은 “시민과 경찰 사이에 대립은 더는 없어야 한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총격이 벌어진 시간에 시위대 수백 명은 이달 5∼6일 루이지애나와 미네소타에서 경찰의 총격으로 흑인이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