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드 배치 결정은 국가와 국민 생존 문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8일 한국과 미국 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1개 포대를 주한미군에 배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자위적 방어조치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먼저 “북한의 증대되는 핵ㆍ미사일 위협은 우리에게는 국가와 국민의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나라와 우리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부는 이러한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조치로써 사드 배치를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한미 양국의 사드 한반도 전개 결정 이후 중국이 주중 한국대사와 주중 미국대사를 긴급초치해 항의하는 등 반발하고, 야권을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 배치가 방어적 조치의 일환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