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나나의 첫 정극도전, 가능성과 숙제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애프터스쿨의 멤버 나나 연기는 기대 이상이었다. 걸그룹 활동을 하면서 무대에서 노래하기와 보여주기에서 쌓은 경험이 연기에서도 빛을 발하는 모습이었다. 약간의 단점만 보강한다면 연기자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8일 첫 방송된 tvN 새 금토극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에서 나나는 감초역할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으며 가수에서 배우로의 국내 첫 정극 연기 도전에 성공했다.

’굿와이프‘에서 나나가 맡은 역할은 ’로펌MJ‘의 조사원 김단. 김단은 외모갑, 인맥갑, 눈치갑의 팔방미인 로펌 조사원으로 합법과 불법 사이를 오가며 정보를 캐내는데 재주가 있는 캐릭터다. 


극 초반, 무표정한 얼굴로 첫 등장하며 김단이라는 캐릭터 자체에 궁금증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킨 나나의 연기는 합격점을 줄만했다. 연습을 충분히 한 흔적은 보여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칠 수 있었지만 발성이 아주 좋은 편은 아니었으며, 특정 파트에서는 기계적으로 연기하는 부분이 느껴져 시청자의 귀와 눈에 확실하게 꽂히게 하는 연기력은 아니었다.

로펌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원이라 피할 수 없는 전문 단어와 긴 분량의 대사까지 소화해야 했는데, 대사가 길어질수록 좀 더 전달력에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는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한 나나에게 이런 수준까지 기대하기에는 무리였지만 극 전개상 핵심적인 인물이라 냉정한 평가를 받는 것도 어쩔 수 없다.

극 중 김혜경(전도연 분) 변호사의 조사원이 된 나나는 “최선을 다하자”는 전도연의 말에 높은 굽의 구두에서 운동화로 바꿔 신는 등 맡게 된 사건의 결정적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해 센스를 발휘하는 모습을 보였다. 증거를 위해 무표정하고 시크 했던 모습에서 애교 있는 모습과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까지 펼치며 원작 속 캐릭터 칼린다 샤르마를 넘어서는 연기를 기대케 했다.

특히 대선배인 전도연과의 호흡으로 여여 케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이며 나나가 연기할 김단의 감초 역할에 더욱 기대가 된다는 평이다.

한편, 나나의 국내 첫 드라마 데뷔작인 tvN ’굿와이프‘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