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A씨 7시간 신문 종료, 굳은 표정으로 빠져나와

[헤럴드경제]가수 김현중과 전 여자친구 A씨가 7시간에 이르는 신문을 마치고 귀가했다.

8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25부에서는 A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낸 16억원대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대한 두 번째 변론기일이 진행됐다. 이어 오후 2시부터 사건의 당사자인 A씨와 김현중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 형식으로 신문이 이뤄졌다.

현재 군 복무 중인 김현중은 이날 휴가를 내고 참석했다. 그는 지난해 5월 12일 입대한 후 경기 파주 30사단에서 군 복무를 하고 있는 상황. 이에 법원 측에서 군에 소환장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1시 20분께 김현중은 검정색 의상을 입고 출석했다. 취재진의 질문에도 김현중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차분한 얼굴로 등장한 A씨는 신문에 앞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말이 와전될까 두렵다. 모든 것은 법률대리인이 해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특히 A씨와 김현중의 신문은 장시간 이어졌다. A씨의 신문부터 시작됐다. 이 때 김현중은 재판부에서 마련한 대기실에서 대기를 했다. 김현중이 신문을 받을 때는 A씨가 대기실에 있었다. 이는 재판부가 대질의 가능성도 열어뒀기 때문. 

당사자 신문은 오후 9시 20분께 마무리 됐다. 무려 7시간 넘게 진행된 것. 하지만 대질 신문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김현중은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도 입을 다물고 귀가했다.

오는 20일 양 측의 법률 대리인만 참석하는 마지막 변론기일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4월 A씨는 지난해 4월 “김씨와의 사이에서 유산 등 갈등으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하라”며 16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으며 이에 김씨도 “A씨의 주장은 허위”라며 맞소송을 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