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향욱 “민중은 개ㆍ돼지”, 안양옥 “빚 있어야 파이팅”…교육계 막말

-교육부 나향욱 “신분제 공고화 시켜야”

-한국장학재단 안양옥 “빚 있어야 파이팅”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교육부 나향욱 정책기획관(47ㆍ사진)은 “민중은 개ㆍ돼지로 취급하고 먹고 살 수 있게 해주면 된다.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된다”고 말했고 한국장학재단 안양옥(59) 이사장은 “(대학생들이) 빚이 있어야 파이팅한다”고 말했다. 연일 이어진 교육계 막말에 시민사회는 물론 정치권도 격분했다.

먼저 8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나 기획관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등에 대한 얘기를 나누던 중 ‘신분제’ 얘기를 꺼냈다. 나 기획관은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된다. 민중은 개·돼지로 취급하면 된다. 먹고살게만 해주면 된다. 나는 1%가 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어차피 다 평등할 수는 없기 때문에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민중은 개ㆍ돼지”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이 2009년 8월 교과부 교직발전과장 재직 시절 학습보조인턴교사 300명을 대상으로 MB정부의 친서민교육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나 기획관은 “신분이 정해져 있으면 좋겠다는 거다. 미국을 보면 흑인이나 히스패닉, 이런 애들은 정치니 뭐니 이런 높은 데 올라가려고 하지도 않는다. 대신 상·하원, 위에 있는 사람들이 걔들까지 먹고살 수 있게 해주면 되는 거다”고 했다.

나 기획관 자녀도 비정규직이 돼서 99%로 살 수 있다는 말에 나 기획관은 그럴 리 없다는 취지로 대답하며 구의역 스크린도어로 숨진 19세 정비공 사고에 대해 “그게 어떻게 내 자식처럼 생각되나. 그게 자기 자식 일처럼 생각이 되나. 그렇게 말하는 건 위선이다”고 했다.

교육부 정책기획관(고위공무원단 2~3급)은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누리과정, 대학구조개혁 같은 교육부의 굵직한 정책을 기획하고 타 부처와 정책을 조율하는 주요 보직이다.

나 기획관은 행정고시 36회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에서 교육부 장관 비서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했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지난 3월 정책기획관으로 승진했다. 나 기획관은 MB정부 시절 ‘친서민교육정책’을 홍보했다.

이에 대해 인터넷 포털 다음 닉네임 ‘액***’은 “이런 놈이 교육을 만드니 이 나라 교육이 이 모양이지”, 닉네임 ‘그리***’은 “할 말 못할 말 구분도 못하는 놈을 정책기획관에 앉혀놓을 수가 있나. 교육부 수준이 눈에 보인다”고 했다.

네이버 아이디 ‘bi****’은 “교육 정책을 담당하는 자의 인식이 참 한심하다”고 했다. 아이디 ‘kk****’은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가 한심하다” ‘fl****’은 “저런 인간이 공무원!.. 당장 사표써”라고 했고, 아이디 ‘ys****’은 “한 나라의 녹을 먹는 공무원이 그 나라 국민이 내는 세금으로 먹고 사는 사람이 민중을 개돼지라고? 과연 이 나라는 누구를 위한 나라입니까? 대한민국은 개돼지를 키우는 우리입니까?”고 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9일 교육부는 나 기획관은 대기발령했다. 국민의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경악을 금치 못할 망언으로 대한민국 교육부의 고위 관료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며 파면을 요구했다.

한편 대학교 학자금 대출 업무를 담당하는 한국장학재단 안양옥 이사장도 막말로 논란을 일으켰다. 안 이사장은 지난 4일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장학재단 사업에서 국가장학금 비중을 줄이고 무이자 대출을 늘리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빚이 있어야 파이팅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장학재단 관계자는 “해당 발언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은 11일 국회에서 공식 해명하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과 16개 대학 총학생회 등은 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장학재단이 관리하는 국가장학금은 학생들이 수년간 반값등록금 공약이행을 요구한 끝에 이룬 성과다. 어렵게 만든 장학금을 확대할 고민을 못할망정 장학금을 축소하고 무이자 대출을 늘려야 한다는 발언은 준정부기구 책임자로서 할 수 있는 주장이 아니다”라고 규탄했다.

이어 “학생들은 등록금을 부담하기 위해 학자금 대출을 받는다. 무이자라도 빚을 지는 것이다. 이사장 말대로라면 빚을 안고 파이팅해야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며 “2015년 기준 학자금 대출을 갚지 못한 청년이 20만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이사장은 해당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국가장학금을 학자금 대출로 대체한다는 입장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