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중 하루 밤 없는 행성…뜨고 지는 태양만 ‘3개’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태양 3개가 뜨고지는 외계행성이 발견됐다. 미국 애리조나 대학교와 프랑스 그르노블알프스 대학교 공동연구진은 8일(현지시간) 이틀에 한 번 태양 3개가 동시에 뜨고 나흘 중 하루는 밤이 없는 것으로 추정되는 외계행성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국제학술지 사이언스를 통해 미국과 프랑스 공동연구진은 칠레 북부 소재 거대 망원경을 이용해 3개 항성이 뜨고 지는 외계 행성 `HD131399Ab`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구로부터 340광년 떨어져 있는 이 행성은 1개의 항성 주위를 돌지만 행성 내부에서 태양 3개가 뜨고 지는 것을 볼 수 있다. 항성의 스스로가 하는 운동 궤적때문이다. 태양(항성)은 은하계 중심을 초당 200㎞로 회전한다. 

3개 항성과 HD131399Ab의 상상도 [사진=미국 애리조나대학교]

연구진에 다르면 행성 HD131399Ab는 항성 HD131399A 주위를 550년 주기로 공전한다. 또 다른 두 항성 HD131399B, HD131399C는 HD131399Ab 주위를 공전한다. 두 항성 공전 때문에 HD131399Ab 행성에서는 3개 항성이 모두 뜨고 진다.

연구진에 따르면 행성 HD131399A에서 공전주기 550년 중 절반 정도는 한 항성이 밝게 보이고 나머지 두 항성은 희미하게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 항성이 질 때 다른 항성이 뜰 수 있어 550년 중 140년은 항상 낮일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