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 일자리 대폭 증가에 상승

[헤럴드경제] 뉴욕증시는 8일 미국의 일자리가 시장 예상을 넘어 대폭 증가한 데 따라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45분(미 동부시간)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6.97포인트(0.82%) 상승한 18,042.85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95포인트(0.86%) 높은 2,115.85를 각각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심리적 저항선인 18,000선을 넘어섰다.

시장은 이날 발표된 지난달 비농업부문 고용지표와 이에 따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전망 변화 등을 주목하고 있다.

전일 나온 민간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인 데 이어 이날 발표된 노동부의 고용지표까지 긍정적인 모습을 나타내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개장 전 발표된 지난 6월 미국의 비농업부문 고용은 봄철의 부진에서 벗어나며 급증세를 나타냈다. 고용시장이 새로운 상승추진력을 형성함에 따라 미 경제 둔화 공포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미 노동부는 6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28만7천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 증가세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17만명 증가를 대폭 상회한 것이다.

앞서 경제 전문가들은 미 최대 이동통신업체 버라이즌커뮤니케이션즈의 파업이 지난 5월 고용(3만5천명가량)에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버라이즌 노동자들이 6월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 상황이기 때문에 6월 고용은 전월보다는 상당히 좋을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