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던질 때 큰 불편 없어 만족”…로버츠 감독 “상태 지켜볼 것”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류현진(29·LA다저스)이 640일 만의 복귀전서 큰 불편함이 없는 몸 상태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 4.2이닝동안 8안타를 내주며 6실점했다. 89개의 공을 던졌다. 삼진은 4개 뽑았고 고의사구를 포함해 볼넷 2개를 내줬다. 다저스는 빈공에 허덕이며 0-6으로 패했고, 류현진이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경기 후 OSEN 등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예전과 다르게 던질 때 불편하지 않았던 게 큰 성과인 것 같다. 수술 이전과 비교하면 만족하는 상태다. 좋아졌다”고 컨디션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4회 이후 구속 저하에 대한 질문엔 “계속 강한 공을 던지는 투수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선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 제일 좋았을 때보다는 덜 나왔지만 지금 던지면서 느낌은 좋기 때문에 이걸 꾸준히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 역시 “패한 건 아쉽지만, 류현진의 건강한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어 “구속은 크게 나쁘지 않았다”며 “경기 초반 류현진의 빠른 볼이 시속 92마일을 찍었다”면서 “5회 장타 두 방을 맞고 난 뒤엔 시속 85∼86마일로 떨어졌지만, 공 80개 정도를 던지다 보면 (피로해서) 그럴 수도 있는 것”이라면서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로버츠 감독은 “팔꿈치 수술과 달리 어깨 수술 결과는 마음을 놓을 수 없는 부분이 있어 등판 다음 날인 내일과 모레 계속 상태를 점검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