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립대학, 재정난에 외국인·다른 주 학생에게 눈돌려

미 주립대학

미국의 공립대학들에 주(州) 정부가 지원하는 예산이 삭감되면서 여러 가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재정이 빡빡해진 공립대학들이 주내 학생들로부터 받는 등록금을 인상하거나, 이들보다 비싼 등록금을 받는 다른 주의 학생, 나아가 외국인 학생을 유치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다수의 주내 학생에게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한다는 본연의 취지가 퇴색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예산과 정책우선권 센터’라는 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현재까지 미국의 주 정부는 고등교육기관에 대한 지원예산을 평균 17% 삭감했다.캘리포니아대학의 경우, 2002년만 해도 예산의 25% 정도를 주 정부의 재원에 의지했으나, 이후 10억 달러가 삭감되면서 이 비율이 현재 9%로 떨어졌다.

이는 등록금 인상을 불러 2008년 이후 공립대학 등록금이 평균 3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입시험 주관사인 칼리지보드에 따르면 주내 학생이 4년제 공립대학을 다니는데 드는 한 해 평균 비용이 2000년에는 1만1천655달러였으나 작년에는 물가상승률을 반영했을 때 1만9천548달러로 치솟았다.뉴욕시립대의 경우, 2011년 4천830달러던 한 해 등록금이 현재 6천330달러다.공립대학은 큰돈이 없는 학생이 나은 일자리를 찾고 중산층으로 진입하는 일종의 ‘사다리’ 역할을 해왔다.그러나 재정이 어려워지면서 흑인, 히스패닉 등 마이너리티 학생들이 갈수록 배제되고 백인이나 아시아계 학생, 외국인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

대학이 재정확보를 위해 주 밖의 ‘돈 많은’ 학생들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고 있기 때문이다.캘리포니아대의 경우, 주 외 학생 비율이 평균 15.5%이지만 이보다 훨씬 높은 주립대학이 전국에 10여 개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립인 앨라배마대에서는 재학생 3천7천 명의 절반 이상이 주 밖에서 왔다.한 대학 당국자는 “상대적으로 적은 등록금을 내는 주내 학생에게 계속 문호를 개방하려면 어쩔 수 없이 주외 학생들을 유치할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을 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