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공심이’의 긴장도, 김병옥이 쥐고 있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로맨틱 코미디물은 극 후반에 오면 이야기거리가 부족하거나 긴장감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남녀 주인공의 사랑만으로 계속 가기는 어렵다. 대박 드라마 ‘태양의 후예‘마저도 13회부터 스토리가 헐렁한 감이 있었다.

그래서 교통사고나 재난 등으로 남녀주인공의 애정전선에 위기를 만들곤 한다. 그 작전도 금세 클리셰가 돼 한계를 보인다. 그런 점에서 볼 때 SBS ‘미녀공심이’는 로코물인데도 그런대로 잘 끌고오고 있다.


공심이(민아)는 취업이 힘들어 고달픈 현실을 살아야 하는 요즘 청년세대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또 오해영’에서 그냥 오해영(서현진)이 예쁜 오해영에 비교 당해, 차별 대우를 받듯이, 공심은 완벽녀 언니 공미(서효림)에게 사사건건 비교당한다.

하지만 다른 건 몰라도 애정 복만큼은 공심이의 차지다. 정의로운 인권변호사 안단태(남궁민)와 재벌 상속자인 석준수(온주완)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제 공심-단태로 러브라인이 완전히 기울었다. 준수는 ‘운빨로맨스’에서 아무리 황정음을 좋아해봐야 류준열에게 황정음의 남자 자리를 양보해야 하는 개리 초이(이수혁 분) 처지와 똑같다.

이런 러브라인만으로 드라마를 끌고나가기 어려운 점을 스토리가 커버해나가며 약간의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다.

‘미녀공심이‘의 이야기는 결국 안단태의 출생의 비밀이다. 이 핵심에 김병옥(염태철 전무)-김병옥의 동생이자 준수의모친 견미리(염태희)조가 있다. 두 사람은 오래전 공모해 스타그룹의 실제 상속자인 석준표를 유괴한 전력이 있다.

스타그룹의 회장비서가 된 안단태(남궁민)는 자신이 준수의 사촌형인 석준표라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이를 파헤치려 하자, 이를 덮기 위해 김병옥은 계속 더한 악행을 실행하며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안단태는 석준수와 연적이었지만 우정을 나누는 관계라 어린 시절 자신을 유괴한 범인이 누군지를 찾는 수사를 과감하게 진행시키지 못하고 고민에 빠져있다. 온주완을 나쁜 남자나 악인을 만들지 않고도 멜로를 진행시키는 게 보기 좋다.

4회를 남기고 있는 ‘미녀공심이’의 스토리 전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김병옥이 “대본이 나올 때 마다 내 행보가 궁금하다”고 말한 건 당연하다 하겠다.

김병옥은 “처음에 이희명 작가님께서 염태철 캐릭터에 대해 ‘악마를 보았다’라고 소개하신 걸 보고는 만만치 않은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아니나 다를까 태철은 준표를 유괴한 장본인이자 사건의 중심 인물로, 현재 단태와 준수(온주완)간의 긴장감도 불러일으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단태가 준표유괴 사건을 들고 왔을 당시에 깔끔하게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면 끝나지만, 신분 자체에 대한 위협을 갖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죄를 뒤집어씌우고 있다”라며 “이 때문에 대본이 나올 때마다 태철이 또 어떤 나쁜 일을 벌이게 될지 나 역시도 궁금하더라”라고 웃어보였다.

태철의 결말에 대해 김병옥은 “염태철의 준표 유괴문제는 가족간의 문제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큰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에 분명히 체벌이 가해질텐데, 과연 어떤 방식이 될런지도 내겐 초미의 관심사”라며 “그리고 태철이라는 인물이 선한 캐릭터는 아니지만,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김병옥은 조연이지만 ‘미녀 공심이‘를 끝까지 긴장감을 가지게 하는 중요한 인물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