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양학선, 리우올림픽 결국 포기…도마 2연속 금메달 도전 좌절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도마의 신’ 양학선(24·수원시청)이 결국 부상에 발목이 잡혀 날아오르지 못했다. 리우올림픽 출전을 포기하면서 체조 도마 2연속 금메달 도전도 물거품이 됐다.

대한체조협회는 8일 “양학선이 현 상태에서 전문 기술을 소화하기 어렵고, 현재 점차 회복 중이지만 정상적인 회복을 위해서는 일정 기간 치료가 더 필요하므로 장기적인 안목에서는 자체 평가전에 참가할 수 없다는 의견을 통보해 왔다”며 “따라서 이번 리우올림픽에는 안타깝게 국가대표로 참가할 수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발표했다.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양학선은 지난 3월 23일 훈련 도중 아킬레스건을 다쳐 곧바로 수술대에 올랐다. 이로 인해 4월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는 불참했고, 5월 국가대표 2차(최종) 선발전에는 참가했지만 연기는 하지 못했다.

그러나 양학선은 올림픽 출전 꿈을 접지 않고 아킬레스건 부위 접합이 잘 되고 있다는 병원 진단서를 바탕으로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고, 협회도 대표선수 5명 중 1명은 추천으로 뽑을 수 있다는 규정에따라 양학선을 국가대표 선발전 1~5위인 이상욱(전북도청), 박민수(한양대), 유원철(경남체육회), 신동현(국군체육부대), 김한솔(한국체대) 외에 추가로 뽑았다.

하지만 이들 6명이 참가하는 세 차례 평가전(9, 13, 16일)에 앞서 양학선은 끝내 기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양학선은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체조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체조 역사를 새로 썼다. 하지만 이후 계속된 부상으로 더 이상 세계 정상의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은메달에 그쳤고 지난해 광주 유니버시아드에서도 햄스트링 부상이 심해져 기권해야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