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 결정] 러시아 “아태지역 전략적 균형 훼손 심각히 우려”

[헤럴드경제] 러시아가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를 주한미군에 배치하기로 한 한국과 미국의 결정에 즉각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러시아 외무부는 8일(현지시간) 한·미의 사드 배치 결정 발표가 나온 직후 이례적으로 신속히 성명을 내고 “러시아와 다른 국가들의 단호하고 지속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한국이 사드 시스템의 한국 배치 합의에 이르렀다”며 “이 행보는 러시아의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킨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우리는 이 문제 논의 초기부터 지속적이고 일관되게 그러한 결정이 불가피하게 초래할 위험한 결과에 대해 지적해 오면서 우리 파트너들(한·미)에게 옳지 않은 선택을 하지 말 것을 호소해 왔지만 유감스럽게도 이 같은 호소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외무부는 “미국은 동맹국들의 지원 하에 아시아태평양지역 글로벌 미사일방어(MD) 전력을 계속해 강화하고 있으며 이는 아태 지역과 그 외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훼손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명분을 대든 그러한 행동은 가장 부정적 방식으로 미국이 그렇게 충실성을 주창하는 글로벌 전략 균형에 영향을 미칠 것이며, 지역 긴장을 고조시키고 비핵화 과제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 해결에 새로운 어려움을 조성할 위험이 충분하다”고 경고했다.

외무부는 “우리 파트너들이 해당 지역의 복잡한 정세를 고려하여 모든 상황을 다시 한 번 균형감 있게 판단하고 동북아 지역과 역외 지역 상황에 비극적이고 불가역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숙고하지 않은 행동을 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한국과 미국이 사드 시스템 배치를 협의해 오는 동안에도 줄곧 이 시스템이 동북아의 전략 균형을 해치고 관련국들의 군비 경쟁을 초래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