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 마음에 쏙 드는 비법은 이것?

[헤럴드경제] 회사 상사와 같은 음식을 주문하면 상사에게 ‘신뢰’를 얻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관리자들 혹은 전혀 모르는 사람들일지라도 같은 음식을 선택하면 그들로부터 ‘신뢰’를 얻을 가능성이 훨씬 크다는 미국 시카고대 연구팀의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이 대학 연구팀은 타인의 신뢰를 얻는데 음식이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지난해 남녀 124명을 상대로 아래와 같은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을 노동조합 간부와 사측 대표로 나눈 뒤 초콜릿 바와 감자칩 중 하나를 선택하게 하고 임금 협상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누도록 했다.


그 결과 노사 양측이 같은 음식을 선택해 먹으면 성공적인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컸으며, TV 광고에서 누군가가 시청자와 비슷한 음식을 먹고 있으면 그 음식을 구매할 가능성이 훨씬 더 높게 나타났다.

참가자들이 관리자나 노조간부 역할을 맡아 임금 협상을 하는 역할극 실험에서 양측이 같은 간식을 선택했을 때 합의에 도달하는 시간이 더 빨랐다.

연구팀은 이 외에도 추가 연구를 한 결과 “공통적으로 상대와 같은 음식을 선택했을 때 빠른 시간 안에 친밀감, 신뢰를 얻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논문을 분석한 영국 심리학자 루시 애치슨 박사는 “비슷한 옷이 신뢰를 일깨우는 것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음식이 이같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는 처음이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공통점을 가진 다른 사람을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은 일리가 있다, 이는 (같은 음식을 먹으면) 협상이 성공할 가능성이 더 크다는 말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국제 학술지 ‘소비자 심리학 저널(Journal of Consumer Psychology)’에 게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