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잠룡 잇단 중국행 취소…사드 영향 미친듯

[헤럴드경제] 여야 잠룡으로 꼽히는 인사들이 중국의 차세대 정치 지도자들과 만나 한중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취소됐다.

표면적인 일정 취소 원인은 중국 수해로 알려졌지만, 내부적으로는 8일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으로 한중 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 더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도 나온다.

당초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는 오는 11일부터 1박2일간 일정으로 중국 방문을 계획했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도 당초 함께 방문하려고 검토했으나 12일 충남도의회가 열리는 관계로 불참을 결정하기도 했다.

이들은 11일 중국 광저우에서 후춘화(胡春華) 광둥성 서기를 만난 뒤 12일에는 베이징에서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면담한 뒤 전국인민대회를 방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갑작스럽게 일정이 취소되면서 향후 일정을 다시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