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항 바닷속 쓰레기 건져올릴 어항관리선 취항

[헤럴드경제(완도)=박대성기자] 전라남도는 8일 완도항에서 깨끗한 어항 관리를 위해 건조된 다목적어항관리선(크린오션 5호.사진)이 취항했다고 8일 밝혔다.

크린오션 5호는 해양수산부에서 국가 및 지방어항 내 폐어망,폐어구 등 침적 폐기물과 부유물을 수거해 쾌적한 어항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완도항의 기존 15t급 관리선을 55t급으로 대체 건조한 것이다.

바다 밑 쓰레기까지 건져 올릴 수 있는 크레인과 전자해도시스템, 위성항법장치 등 특수 장비를 갖춘 다목적 어항 관리선이다.


최정희 전라남도 해양항만과장은 “이 관리선은 해남과 완도 바다 환경을 위협하는 침적․부유 폐기물 및 폐토사 등 연간 800∼3000t의 해양쓰레기를 처리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에는 여수 크린오션 2호(134t), 목포 어항902호(15t), 고흥 어항 903호(15t)가 투입돼 전남지역 국가어항 31곳, 지방어항 91곳의 어항 퇴적물 제거활동을 벌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