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7.2원 오른 1161.8원 마감…사드 배치 소식에 원화 약세

[헤럴드경제]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161.8원으로 전날 종가보다 7.2원 올랐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주만 해도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오며 충격을 극복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이번 주 들어선 브렉시트 우려와 미국 금리 인상 등이 번갈아 영향을 미치며 급등락을 거듭했다.


지난 6일 영국 부동산펀드 환매 거부로 브렉시트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커져 10.2원 상승(원화 약세)한 원·달러 환율은 다음날 미국 금리 인상이 지연될 것이란 전망에 11.0원 하락(원화 강세)했다.

이날은 미국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달러화 강세 기대)에 4.4원오른 채 개장했다가 상승 폭을 키웠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를 주한미군에 배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는 소식에 원화 가치가 추가 약세를 보였다.

외환시장 참가자들이 사드 배치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질 것을 우려한 데 따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이 100엔대로 떨어지는 등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강해진 것도 원화약세 요소가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