윔블던 4강 엘레나…몸매는 이미 우승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녀의 나라 우크라이나 출신 러시아 귀화 테니스선수 엘레나 베스니나(50위ㆍ러시아)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4강에 오른 가운데 그의 빼어난 미모가 화제다.

2016 윔블던 테니스대회 8강에서 도미니카 시불코바(18위·슬로바키아)를 2-0(6-2 6-2)으로 완파한 엘레나 베스니나는 7일 4강에서 테니스의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1위ㆍ미국)와 준결승에서 맞붙었다.

베스니나는 미녀의 나라 우크라이나 출신 테니스 선수답게 매혹적이고 완벽한 외모를 뽐낸다.

[사진=2014 플레이보이 러시아]
[사진=2014 플레이보이 러시아]

그는 지난 2014년 남성 잡지 ‘플레이보이’ 화보를 찍으며 자신의 빼어난 외모를 한껏 자랑했다. 사진 속 베스니나는 테니스로 다져진 탄탄한 몸선과 경기에 다소 방해될 듯한 아찔한 볼륨을 뽐내고 있다.

[사진=2014 플레이보이 러시아]

한편 이 대회 전까지 윌리엄스와 베스니나의 상대 전적은 윌리엄스가 4전 전승을 기록했다. 지난 네 경기 모두 세트 스코어 2-0으로 끝났으며 베스니나가 한 세트에 5게임 이상 따내 본 적이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