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16] ‘운빨’ 포르투갈? ‘16년 주기설’ 프랑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마침내 유럽축구 최강자는 단 한 경기로 가려지게 됐다.

개최국 프랑스와 포르투갈이 오는 11일(한국시간) 오전 4시 프랑스의 생드니 스타드 프랑스에서 펼쳐질 유로 2016 결승에서 우승트로피 ‘앙리 들로네컵’을 두고 건곤일척 승부를 벌인다.

프랑스는 2000년 이후 16년 만에, 포르투갈은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프랑스가 우승하면 독일, 스페인과 함께 최다 우승국(3회) 대열에 올라서게 된다.

▶16년 주기설의 프랑스 vs 행운의 포르투갈=프랑스는 대회 전부터 ‘16년 우승 주기설’을 강조하고 있다. 바로 1984년과 2000년 우승에 이어 또다시 16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린다는 자신감이다. 만약 성공하면 진기록이긴 하다. 프랑스는 1984년엔 미셸 플라티니를 앞세워 첫 우승을 차지했고 2000년에는 다비드 트레제게의 결승골로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사진=게티이미지]

또 1984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 우승 이후 32년 만의 개최국 우승도 노린다. 그간 유로 대회서 개최국이 단 한 번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또 프랑스는 두 번의 결승전에 올라 모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결승 진출 100%의 우승 확률’에도 도전한다.

메이저 우승 전력이 없는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서 ‘운’ 하나만큼은 따를 팀이 없었다. 조별리그 3위를 차지하고 16강에 오르며 본선 참가팀이 16개국에서 24개국으로 늘어난 ‘혜택’을 톡톡히 봤다. 또 조별리그 통과 후에는 프랑스·독일·이탈리아·스페인 등 우승 후보들을 피해 반대쪽 편에 서는 최고의 대진운도 잡았다. 조별리그 3경기, 16강, 8강전에 이르기까지 5경기에서는 정규시간 무승부를 기록하고도 4강에 진출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웨일스를 4강에서 2-0으로 꺾은 것이 이번 대회 정규시간 내 첫 승리였다. 역대 전적에서는 프랑스가 18승 1무 5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 프랑스는 이번 대회서 13득점 4실점, 포르투갈은 8득점 5실점으로 전력상으로는 프랑스가 우위다. 래드브록스 등 유럽 도박사이트도 프랑스 승리에 21대20, 포르투갈에 18대5의 배당률을 책정, 프랑스가 우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호날두 vs 그리즈만, 간판 골잡이 대결=간판 골잡이들의 대결도 흥미로운 볼거리다. 포르투갈은 뒤늦게 깨어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레알 마드리드)의 발끝에 희망을 건다. 대회 내내 이름값을 하지 못했던 호날두는 영웅답게 가장 중요한 경기서 결정적인 한방을 터뜨렸다. 8강전까지 2골에 그쳤던 호날두는 웨일스와 4강전서 1골1도움으로 결승행의 일등공신이 됐다. 호날두는 승리 후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제가 항상 말하는 것처럼 형편없이 시작해 긍정적인 결말을 맺는 게 낫다”면서 ”우리는 아직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지만, 꿈은 여전히 살아있다“고 메이저 첫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프랑스를 결승까지 올려놓은 앙투안 그리즈만(25·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은 현재 득점 선두에 올라 있다. 두 차례 멀티골(2골)을 포함해 6골을 몰아쳤다. 호날두(3골, 공동 2위)를 크게 따돌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는 호날두가 35골을 작성, 22골을 뽑아낸 그리즈만에 판정승을 거뒀다.

호날두가 득점순위서 그리즈만을 따라잡으려면 해트트릭 이상을 해야한다. 4강전서 킬러본능이 살아난 만큼 세계 축구팬들은 호날두의 마술같은 축구쇼를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