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주연 ‘바운티헌터스’ 중국 흥행 돌풍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의 ‘3D영상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지원작인 ‘바운티헌터스’(감독 신태라) 가 중국에서 지난 1일 개봉해 7일만에 1억7959만 위안(약 310억 원)의 수익을 올리며 흥행하고 있다.

‘바운티헌터스’는 홍콩, 중국 등 해외 영화사들이 총 제작비 300억 원을 투자하고 신태라 감독이 연출, 배우 이민호가 주연을 맡은 한중합작영화다. 영화진흥위원회는 ‘3D영상콘텐츠 제작지원사업’을 통해 동 작품의 3D입체변환 비용(7억 원)을 지원했다.

이 작품의 3D입체변환작업은 저우싱츠(주성치, 周星驰) 감독의 ‘미인어’, 정바오루이(정보서, 郑保瑞) 감독의 ‘몽키킹2’, 예웨이신 (엽위신,叶伟信) 감독의 ‘엽문3’ 정바오루이(정보서, 郑保瑞) 감독의 ‘살파랑2’ 등 중국의 흥행대작을 입체변환하여 개봉한 국내 기업 ㈜리얼디스퀘어에서 맡았으며 이번 ‘바운티헌터스’의 개봉을 계기로 글로벌시장에서 한국 영화제작 기술력과 위상이 재평가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 영화진흥위원회 제공]

중국 내 흥행이 알려지며 동 작품에 대한 국내팬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팬들을 위한 ‘바운티헌터스’ 특별시사회가 6일 개최됐다. 시사회에는 배우 이민호, 국내팬 200여 명 및 언론 이 참석하여 큰 관심을 모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서는 2015년부터 ‘3D영상콘텐츠 제작지원사업’을 시행, ‘바운티헌터스’ ‘인천상륙작전’ ‘월계자’ 등 세 작품을 선정하고 3D입체변환 비용을 지원하였다. 두 번째 ‘3D영상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지원작인 ‘인천상륙작전’은 국내에서 7월 말 개봉(2D), 8월 초 개봉(3D)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