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8·15 특별사면 제안…朴대통령 “좋은 생각”

[헤럴드경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8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8·15 광복절 특별사면을 제안했고, 박 대통령도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의원들의 오찬 도중 옆자리에 앉은 박 대통령에게 특사를 제안했다고 참석자들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민 통합 분위기를 진작하기 위해 분야별로 ‘규모 있는’ 특사 조치를 해주시면 좋겠다”며 “여러 가지 경제·안보 위기로 국민 피로감이 누적된 상황이니 국민 통합적, 사회 포용적 분위기를 진작하는 데 특사가 가능하다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정 원내대표의 얘기를 듣고 “좋은 생각이십니다”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광복 70주년을 맞은 지난해 8월13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한 6527명에 대한 특사를 발표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 두 번째 특사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