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 이젠 ‘육중한’ 수영복 자태

[헤럴드경제] “언니,  수영복이 밉죠? 왜 그렇게 입고 셀카를 찍어요?”

그녀와 안면이 있는 여성이라면 이렇게 이야기 해주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미국 할리우드의 이슈메이커 모델 킴 카다시안이 육중한 몸매를 훤히 드러낸 수영복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칸예 웨스트의 아내이자 매혹적이라 평가받았던 몸매라인으로 전세계인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던 바 있는 킴 카다시안은 7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찔한 수영복 자태를 과시했다.

사진 속 카다시안은 자신에게 다소 작아보이는 수영복을 입고 셀카를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캡처]

카다시안은 풍만한 볼륨감과는 대조적으로 가늘고 탄탄한 허리가 돋보이는 비현실적인 몸매를 한껏 뽐냈다.

이를 접한 현지 네티즌들은 “정말 비현실적인 몸매다”, “애 엄마가 이렇게 노출사진을 자주 올리는 건 처음본다”, “할 말이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