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3세 조현민 전무 부사장 승진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한진그룹 3세이자 조양호 회장 차녀인 조현민<사진> 진에어 마케팅본부장(전무)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진에어는 사업 경쟁력 및 안전 조직 강화를 위해 최근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조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조 신임 부사장은 현재 담당하고 있는 마케팅본부장 직무는 그대로 유지한다.

조 신임 부사장은 진에어 마케팅본부장과 함께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전무도 맡고 있다.

진에어는 이번 조직개편에서 기존 운영본부 아래 있던 정비팀을 정비본부로 격상 및 신설했다. 신설된 정비본부의 본부장으로는 그룹사 한국공항 소속이었던 권혁민 운항정비본부장을 진에어의 정비본부장(전무)으로 영입했다.

이에 따라 진에어는 5본부 2실 16팀 16그룹에서 6본부 2실 17팀 17그룹으로 조직체계를 확대 운영하게 됐다.

이번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은 더욱 치열해지는 LCC 경영 환경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정비 등 항공 안전에 대해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시스템 구축 및 관리 능력 확충에 초점을 맞췄다고 진에어는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