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번째 미스코리아 진…177㎝ 장신 김진솔

[헤럴드경제] 미스코리아 60번째 진(眞)의 영광이 김진솔(22)에게 돌아갔다.

2016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8일 오후 8시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이경규와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손태영이 진행했다.

진(眞)에 당선된 김진솔은 177.2cm 장신에 동안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김진솔 당선 발표 직전 MC 이경규와 손태영은 “이분이 될 줄 알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OSEN]

김진솔은 자신의 장점으로 “장신인 만큼 비율이 좋다. 많은 대회를 거치면서 자신감을 얻었는데 자신감 만큼은 일등이다”며 당당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사진=OSEN]

2016 미스코리아 진 수상 직후 김진솔은 “60번째라 더욱 기분이 좋다. 동기들과 한국을 널리 알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16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60회째를 맞이했음에도 그간 성형, 공정성 논란 등으로 이미 미스코리아 대회에 대한 떨어진 관심을 반영하는 듯 매우 간소하게 진행됐다. 

[사진=OSEN]

미스코리아 후보자들이 컬러풀한 비키니를 입고 퍼레이드 무대를 선보인 이후 루나와 세븐틴의 축하 무대가 이어졌다.

이후 참가자들은 드레스 퍼레이드 무대를 꾸몄고 곧바로 본선 진출자 15인이 발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