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민족대회합 연석회의’ 북측준비위원장에 김영철 임명

[헤럴드경제]북한이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민족대회합을 위한 연석회의 북측준비위원장’에 임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북남관계와 조국통일 위업 수행에서 획기적 전환을 일으켜나가려는 온 겨레의 의지와 열망이 더욱 고조되는 속에 연석회의 개최를 위한 준비사업이 활발히 벌어지고 있다”며 “북,남,해외 제정당,단체,개별인사들의 연석회의 개최를 위한 북측준비위원회가 이미 조직되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두철 내각부총리 등 14명이 연석회의 북측준비위 부위원장에, 성(부처), 중앙기관, 근로단체 등 각 부문에서 선출된 50여명이 위원으로 임명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북한의 정부·정당·단체는 지난달 9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연석회의를열어 남북관계를 타개하기 위해 한반도 통일을 바라는 남북한 인사는 누구나 참여할수 있는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열자고 제안했다.

이어 북한은 같은 달 27일 공개편지 방식을 통해 오는 8월 15일을 전후해 평양이나 개성에서 남북과 해외의 정당과 단체, 주요인사들이 참가하는 민족적 대회합을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당시 북한은 청와대 실장들, 황교안 국무총리, 장·차관을 비롯한 남한 정부 당국자, 이희호 여사, 임동원·정세현·정동영·이종석·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의원, 정세균 국회의장, 박주선·심재철 부의장,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국민의당, 정의당 관계자, 유호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등 100여명에게 공개편지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진정성 없는 통일전선 공세라고 일축하며 남북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