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윤계상이 맡은 서중원이 매력적인 이유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tvN 금토드라마 <굿와이프>의 윤계상은 매력있는 캐릭터를 맡았다. 조들호 처럼 정의를 내세우는 기존의 변호사 유형이 아니다. 서중원이라는 로펌대표로서 이기는 소송을 하는 게 훨씬 더 중요하다. 사생활도 윤리교과서 처럼 깔끔한 사람이 아니라 여성관계도 복잡하다.

서중원은 선도 아니고 악도 아니다. 어떨 때는 전도연을 도와주며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려고 하지만, 자본의 힘을 더욱 더 중요하게 추구하는 모습을 더 많이 보이기도 한다. 그런 서중원을 연기하는 윤계상은 수트빨이 잘 어울리며 세련된 캐릭터의 매력을 강화시키고 있다.

9일 방송된 2회에서는 재벌 3세의 강간 사건을 맡아 신입 변호사로서 고군분투하는 전도연을 믿고 이끌어 주는 로펌대표의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서중원(윤계상 역)은 신입 변호사로서 의뢰인에게 감정적으로 동요되는 김혜경(전도연 역)에게 선배 변호사이자 로펌대표로서 현실적인 조언과 사건을 냉정하게 바라볼 수 있도록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중원은 혜경과 함께 강간 사건의 내막을 알아내기 위해서 친분을 이용해 무일그룹측 변호사를 만나 의중을 떠봤다. 무일그룹이 기밀 유지 서약서를 작성하는 대신 4억 원이라는 큰 액수 제시했으나 자신이라면 끝까지 싸우겠다는 혜경의 말에 피해자가 합의를 거부해 사건이 어려운 길에 빠지게 된다. 중원은 쉬운 일을 어렵게 만들지 말라며 혜경에게 충고를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진실을 찾으려는 혜경을 도왔다.

강간 사건에 대한 법정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혜경을 돕는 중원의 모습은 빛을 발휘했다. 중원은 혜경과 함께 유흥업소와 호텔을 돌아다니며 증인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혜경에게 정액 검사와 관련된 정보를 전달함으로써 혜경이 무죄를 입증할 수 있는 키를 찾게 해준 것.

원작에서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를 맡은 윤계상은 1화부터 가장 잘 어울리는 연기를 보여준데 이어 자신만의 색을 입혀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해 냈다. 또한 깔끔한 변호사룩과 카리스마 눈빛 연기를 선보이며 때로는 단호하고 냉철하게 때로는 부드러운 모습으로 여성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여기에 전도연과의 환상적인 연기 호흡은 극의 에너지를 불어넣었을 뿐만 아니라 사건 해결을 위한 수사케미까지 선보여 법정 소재 장르물로서의 재미를 배가 시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