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전도연의 연기는 자연스러움 그 자체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전도연의 연기는 자연스러움 그 자체다. 힘을 뺀 연기는 자연스러워져 시청자들을 확 끌어당기고 있다. 전도연은 ‘굿와이프’ 2회에서 보여준 혼돈에 빠진 감정연기 등 다채로운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흡인력을 발휘하고 있다. ‘굿와이프’에는 간혹 선정적인 장면이 등장하지만 물흐르는듯한 전도연의 연기를 따라가면서 장르물 보는 재미에 빠지게 된다.

9일 방송된 tvN 금토 드라마 ‘굿와이프’ 2회에서는 15년 만에 변호사로 복귀한 김혜경(전도연)이 살인사건에 이어 성폭행 사건을 맡아 해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남편의 부정부패로 인해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한 순간에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변호사로 복귀해 강인한 모습을 보이던 김혜경이 아들의 말 한 마디에 끝끝내 참아 왔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 날 방송에서 전도연은 김혜경이 느끼는 다채로운 감정을 표정과 몸짓 그리고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60분을 빈틈없이 꽉꽉 채웠다.

전도연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의뢰인 이은주(엄현경)에게 처음에는 무한 신뢰를 보냈지만 점차 드러나는 그녀의 과거들로 인해 믿음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증인 확보를 위해 찾아간 술집에서 남편 이태준(유지태)의 스캔들 속 여자의 사진을 발견하자 휘몰아치는 감정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참지 못하고 술집 마담에게 이태준이 다른 여성도 찾았느냐고 묻는 그녀는 그 순간만큼은 평범한 아내 김혜경의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남편 이태준에게는 격한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김혜경은 자연스럽게 자신의 의뢰인인 이은주의 이름을 부르는 남편의 모습에 참아왔던 화를 폭발시켰고 처음으로 그를 향해 서늘한 눈빛을 드러냈다.

변호사로서 의뢰인을 위해 일하고 있지만 어쩌면 남편과 의뢰인 두 사람의 사이가 내가 모르는 또 다른 관계로 엮여있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과 의심을 오가는 혼돈에 빠진 전도연의 감정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전율을 선사했다.

한편 ‘굿와이프’는 작품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어내는 배우들의 명품 연기력과 완벽한 호흡으로 만들어낸 케미, 빠른 속도감으로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스토리 전개는 매회 시청자들의 기대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