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가진 자 탐욕…양극화ㆍ불평등 심화”

-“이를 제어하지 못하는 사회적 제도도 문제”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9일 “국민의 살림살이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요즘 세태를 보면, 가진 자들의 절제되지 않은 탐욕과 이를 제어하지 못하는 사회적 제도로 인해 양극화와 불평등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신임 회장 취임법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세상이 혼란스러운 만큼 사회 전체의 불신이 팽배해지고 국민의 고통과 불안도 나날이 깊어지는 실정”이라고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이럴 때 일수록 공직사회가 더욱 중심을 잡아야 한다”며 “공직자의 도덕성과 기강 확립은 국가의 안정과 질서유지의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며 “공직자의 길이야말로 수행과 해탈의 길로, 모든 일을 공평하게 처리하고 청렴결백하게 집행한다면 그것이 곧 열반으로 나아가는 발걸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당도 사회적,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고 더불어 잘사는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